선수협 김훈기 사무총장 인터뷰 기사 - 한국 양대 프로스포츠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어디에 > 협회소식

본문 바로가기
게시판

협회소식 목록

협회소식

선수협 김훈기 사무총장 인터뷰 기사 - 한국 양대 프로스포츠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어디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KPFA 작성일20-04-02 11:24 조회479회 댓글0건

본문

코로나19로 세계적으로 프로스포츠가 중단되면서 유럽과 미국의 주요 종목 선수들이 잇따라 연봉 삭감에 동의하고 있지만, 리그 축소 수순에 들어간 국내 양대 프로스포츠 선수들은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또 미국과 유럽의 구단과 선수들은 리그 취소로 생계난에 처한 스포츠 종사 비정규직과 저연봉 직원들을 위한 지원에 나선 반면 한국에서는 그런 움직임을 찾아볼 수 없다. 한국 프로스포츠도 고액 연봉 선수를 중심으로 공동체의 상생을 위한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개막이 무기 연기된 한국 프로축구는 지난달 30일 K리그 축소에 이미 합의했고, 프로야구도 31일 리그 축소를 검토하기 시작했다. 경기 수가 줄어들면 중계권, 입장권 판매 등 수익 감소로 이어진다. 2018년 기준으로 국내 양대 프로스포츠 각 구단 연간 운영비 중 선수 연봉에 지불하는 돈의 비중은 절반가량이나 된다. 하지만 구단들은 양대 프로스포츠 규약에는 코로나19와 같은 사태에 따른 선수 연봉 삭감 규정이 없다며 소극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프로축구 전북 현대 관계자는 1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선수들이 정상적으로 훈련을 다 하고 있기 때문에 연봉 축소와 관련된 건 논의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프로축구계 관계자는 “코로나19는 사상 초유의 사태라 규정을 만들어도 소급 적용할 수 없을 것”이라며 “선수들의 자발적 의사를 존중해야 하는 사안이기 때문에 선수들에게 일방적으로 강제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구단 관계자는 “연봉은 약속된 고정비니까 나가야 하는 상황”이라면서도 “자금 사정이 어려운 구단은 수익이 없으니까 선수들에게 사정을 얘기하고 싶을 것”이라고 했다. 두산 베어스 관계자는 “연봉은 KBO(한국야구위원회) 리그 규약에 따르는 것이라 구단이 관여할 사안이 아닌 것 같다”며 “아직까지 선수들 사이에서 그런 얘기는 없었다”고 했다. KBO 관계자는 “아직 리그 축소가 결정되지 않은 만큼 연봉 얘기까지 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했다.

김태현 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은 “선수협회는 KBO 측과 리그 운영이나 재난 사태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연봉에 관한 논의는 없었다”며 “선수들도 동참할 수 있는 부분은 최대한 동참하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선수들이 자발적으로 연봉 삭감에 나서지 않는 것도 문제이지만, 시스템적으로 당사자인 선수들이 관련 논의에서 배제돼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예컨대 KBO가 꾸린 코로나 대응 TF에 선수협 대표자는 한 명도 없다.

김훈기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사무총장은 “미국, 스페인, 영국, 네덜란드 등은 코로나19가 터지자마자 즉시 (연맹이나 구단이) 선수대표단체와 공조했지만 우리나라 프로축구는 그렇지 못한 부분이 아쉽다”고 했다. 김태현 사무총장도 “선수협은 미국프로야구와 달리 법적으로 정식 노조 단체가 아니다”라며 “리그 운영이라든지 리그 계획 등을 결정하는 권한은 그쪽(KBO)이 갖고 있기 때문에 이사회에 참여할 수 없다”고 했다.

스페인 프로축구 구단 FC바르셀로나는 지난달 31일 간판 스타 리오넬 메시가 연봉을 70% 삭감하는 등 선수들과 이사회의 연봉은 삭감하고 생계가 어려운 구단 직원들의 급여는 100% 보장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MLBPA)는 공립학교 식당 폐쇄로 급식을 받지 못하는 어린이나 자가 격리된 취약계층의 식사를 지원하기 위해 100만 달러(약 12억원)를 기부했고, 각 구단은 저소득·비정규직 등 리그가 열리지 않아 생계 위협을 받는 야구장 종사자를 위한 돈을 100만 달러씩 갹출해 총 3000만달러(약 371억원)를 내놨다. 이어 2주 동안 논의한 끝에 지난 30일 리그가 취소될 때 등록일수와 관계 없이 받을 수 있는 최소 연봉을 1억 7000만 달러(약 2069억원)로 정했고 리그가 축소될 때는 경기 수에 비례해 최대 절반으로 연봉을 삭감하기로 합의했다. 리그를 시작했을 때 리그를 언제 시작할지에 대한 3가지 규정도 정했다.

(서울신문 최영권 기자/네이버 뉴스 발췌)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9건 1 페이지
협회소식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9 선수협 김훈기 사무총장 인터뷰 기사 -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김훈기 사무총장에게 듣다 (일본 주니치 신문) KPFA 05-25 718 0
28 선수협 이근호 회장 인터뷰 기사 - 코로나로 지친 팬들에, 최고 플레이로 보답 KPFA 05-07 863 0
27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제2기 대학생 명예기자단 모집 공고 KPFA 04-28 1034 0
26 선수협 김훈기 사무총장 인터뷰 기사 - 프로축구 K리그 “자발적 임금 삭감” vs “강요는 안 된다” / K… KPFA 04-23 654 0
25 선수협 김훈기 사무총장 인터뷰 기사 - 선수 급여 논의 전…선수협 '대표성 확립'에 관한 오해의 진실 KPFA 04-21 674 0
24 선수협 김훈기 사무총장 인터뷰 기사 - 코로나발 줄줄이 연봉 삭감…한국은 아직 ‘무풍지대’ KPFA 04-13 463 0
23 선수협 이근호 회장 인터뷰 기사 - “통한의 준우승 잊고 시즌 대비…개막 기다려져” KPFA 04-13 490 0
22 [선수와의 특별한 만남 2] 부천 FC 이태호 편 KPFA 04-02 412 0
21 [선수와의 특별한 만남 1] 김포 FC 김원일 편 KPFA 04-02 523 0
20 선수협 김훈기 사무총장 인터뷰 기사 - 코로나발 연봉 삭감…한국은 ‘무풍지대’ KPFA 04-02 383 0
열람중 선수협 김훈기 사무총장 인터뷰 기사 - 한국 양대 프로스포츠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어디에 KPFA 04-02 480 0
18 선수협 정성룡 이사, 코로나19 극복 위해 3000만원 기부 KPFA 03-17 437 0
17 선수협 이근호 회장, 코로나19 성금 1억 1000만원 기부 KPFA 03-09 568 0
16 선수협 김진수 이사,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5000만원 기부 KPFA 03-09 543 0
15 [선수협에게 묻다] 선수들의 축구용품은 구단에서 협찬해주는 건가요? KPFA 03-02 636 0
게시물 검색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 E-mail : kpfa.official@gmail.com
Copyright ©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All rights reserved.  [ ADMIN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