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故 차기석 선수를 떠나보내 비통하고 애통하다”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게시판

보도자료 목록

보도자료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故 차기석 선수를 떠나보내 비통하고 애통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1-07-14 18:06 조회219회 댓글0건

본문

33d3018a3e37f0d8285f6f8264db9d06_1626253544_58.png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 이근호 회장을 비롯한 주요 임원진들은 차기석 선수 유가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했다.

 

지난해 선수협은 차기석 선수의 쾌유를 기원하며 #힘내라 차기석 캠페인을 진행했었다. 차기석 선수는 2007년 만성 신부전증 진단을 받은 후 201024세의 젊은 나이에 은퇴 후 골키퍼 코치 생활을 시작했다. 하지만 193월 인조 혈관 삽입 수술 이후 온몸의 통증이 심해 투병 생활을 시작했다. 선수협은 차기석 선수를 진심으로 응원하였고, 차기석 선수 또한 병세를 이겨내고 회복하는 듯 보였으나 끝내 병마를 이겨내지 못했다.

 

선수협 이근호 회장은 황망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 매우 애통하고 슬프다. 축구계에 연이어 슬픈 소식이 전해졌다. 돌아가신 유상철 감독님에 이어 차기석 선수마저 떠나보내야 한다니 너무 슬프다고 눈시울을 적셨다.

 

동기인 박주호 부회장 또한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 어느 정도 병세가 호전되어 한시름 놓았었는데 이렇게 갑작스럽게 우리 곁을 떠나서 슬프다고 말했다.

선수협은 축구계에 연이어 비보가 전해서 매우 슬프다. 차기석 선수를 추모하며 영원히 기억하겠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하며 고인을 추모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 E-mail : kpfa.official@gmail.com
Copyright ©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All rights reserved.  [ ADMIN ]
국민권익위원회 [바로가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