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협 조직개편...‘이청용·김민우·백성동 신임 이사 선임’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게시판

보도자료 목록

보도자료

선수협 조직개편...‘이청용·김민우·백성동 신임 이사 선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작성일22-03-28 18:00 조회412회 댓글0건

본문

e60b3a926e49e982462cfb95fd90568e_1648457958_43.png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는 2022년 첫 이사회를 진행했다.

 

이날 선수협 이근호 회장을 비롯해 염기훈 부회장조수혁배승진정성룡남준재정다훤주현재정성룡 이사와 이번 시즌부터 새롭게 합류한 이청용김민우백성동 이사가 참석했다또한선수협의 살림을 책임지고 있는 김훈기 사무총장이 참여해 화상회의 진행을 맡았다.

 

이사회 진행을 맡은 김훈기 사무총장은 이사회 시작에 앞서 코로나 19가 대유행인데도 불구하고 건강한 몸으로 회의에 참석하여 정말 감사하다. 2022시즌을 앞두고 새롭게 이사로 합류한 이청용김민우백성동 이사를 소개한다고 했다.

 

선수협 이근호 회장은 세 선수의 이사진 합류를 진심으로 환영한다여러 선수가 우리를 보고 많이 의지하고 있다올 한해도 많은 부분이 변화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더 나은 K리그를 만들어 가고 싶다부담 없이 편하고 즐겁게 이사회에 참가해주길 바란다며 이사회 개회를 선언했다.

 

선수협 조직변화에 긍정적인 평가를 한 염기훈 부회장 또한 코로나 19로 인해 각 구단이 비상상황인 가운데 이렇게 화상회의로라도 얼굴을 보게 되어 반갑다임원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임원진들이 책임감을 느끼고 활동한다면 변화가 만들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선수협은 선수들과 선수협 사무국의 소통을 원활하게 하고자 선수들의 추천을 받아 정다훤남준재 이사가 새롭게 사내이사로 임명됐다.

 

김 총장은 선수들과의 소통을 위해 사무국 내부에서 같이 일할 두 분을 사내이사로 모셨다이런 변화는 선수협이 다양한 업무를 진행하는 데 있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새롭게 이사진에 합류한 이청용 신임 이사는 이근호 회장염기훈 부회장 등 임원진들이 한국 축구 발전과 선수들을 위해 국제단체와 협력 및 제도 개선 등 많은 업적을 이뤘다저도 이를 본받아 앞으로 함께 이사로서 앞장서서 적극적으로 선수협 활동을 이어나가겠다라며 취임 소감을 전했다.

 

또 다른 신임 이사 김민우는 새롭게 선수협 이사로 동참할 수 있게 돼 영광이다현재 국외에 있지만선수협에 도움이 되는 아이디어를 팍팍 내놓겠다이근호 회장과 염기훈 부회장 그리고 자랑스러운 이사진들과 함께해 영광이다라고 했다.

 

백성동 이사 또한 선수협에 이사로 합류한 만큼 스스로 이슈 체크를 해야 한다고 본다앞으로도 더 관심을 두고 선수협의 이사로 활동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이사진들의 합류 인사 후 선수협은 올 시즌 사업 계획에 관해 설명했다선수들의 건강 및 다양한 후원을 위해 MOU 체결을 늘려나가기로 했고선수들과 제대로 된 소통을 위해 플랫폼 구축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

 

김훈기 총장 또한 각 구단과의 미팅을 통해 선수들에게 달라진 표준계약서에 대해 자세히 설명할 생각이다이를 통해 선수협의 이야기를 전달하고 은퇴 후를 대비한 교육 프로그램 및 선수들과 소통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염기훈 부회장은 어렵게 찾아온 선수들의 권리를 잘 준비해 선수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우리 모두 노력하자고 의견을 피력했다.

 

2022년 첫 이사회를 마무리하며 이 회장은 최근 코로나 19로 선수들의 건강 관리에 문제가 생겼을 때 선수들이 입장을 잘 밝혀 고마웠다앞으로도 연맹과 구단 및 선수들이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선수협은 코로나 19가 잠잠해지는 즉시 2022시즌을 맞이해 각 구단 선수들과의 미팅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 E-mail : kpfa.official@gmail.com
Copyright ©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All rights reserved.  [ ADMIN ]
국민권익위원회 [바로가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