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남준재! 제 2의 인생 활시위를 당기게 된 ‘레골라스’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게시판

보도자료 목록

보도자료

굿바이! 남준재! 제 2의 인생 활시위를 당기게 된 ‘레골라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작성일22-04-05 17:48 조회486회 댓글0건

본문

e1eefd309529eb02b90d5e723f8dba8e_1649148454_78.jpg
 

베테랑 남준재. 청구고 연세대를 거쳐 2010년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첫 프로 생활을 시작한 그는 221경기 출전해 3514도움을 기록했다. 그뿐만 아니라 선참 선수답게 후배들을 돕는 일에도 적극적이었다.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 이사로 활동하며 선수들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특히 인천의 파검의 유니폼을 입고 보여준 헌신과 열정은 팬들의 뇌리에 강하게 남아있었다.

 

남준재 또한 한 발 더 뛰고 경기장에서만큼은 팬들을 실망하게 하지 않는 장면을 보여주기 위해 간절하게 늘 노력하고 있다. 팬들의 사랑은 어떤 것보다 소중하며 선수는 팬들의 응원으로 존재함을 느낀다. 그러기에 철저한 자기관리는 필수다라고 늘 말했다.

 

그런 남준재가 올 시즌을 앞두고 은퇴를 선언했다. 선수협은 남준재를 만나 마지막 이야기를 들어봤다.

 

선수 생활을 마무리한다고 들었습니다.

 

. 온 마음을 다해 축구를 사랑했는데, 이제 끝내려고 하니 마음이 미묘합니다. 누구나 겪어야 할 일인데 아쉬운 점이 많습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프로축구 선수로서 많은 팬에게 사랑과 응원을 받았어요. 받은 사랑만큼 경기장 안에서나 밖에서 더욱 팬분들에게 가깝게 다가가 보답 드려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아쉬움이 있습니다.

 

아쉬움을 뒤로한 채 그라운드를 떠나게 됐습니다.

 

. 팬과 선수로서가 아니라 사람과 사람으로 만나 이렇게 긴 세월 추억을 함께 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입니다. 또한, 선수협 활동하면서 선수들의 권리 보호를 위해 노력했어요. 이제는 선수협이 앞으로 나가야 할 방향을 다양하게 생각하고 더욱 구체화해서 선수협회의 중요성을 더욱 심도 있게 알려 나가며 지켜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요.

 

방향이라면 구체적으로 어떤 게 있을까요.

 

우리가 흔히 기업들이 CSR을 한다고 하잖아요. 사회공헌활동. 축구선수들도 많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선수협이 다양하고 많은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팬들과 함께 소통하고 나눔을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나아가 선수협은 미래의 프로 선수가 될 어린 선수들도 신경 써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장학금 후원에도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참석도 하신 거군요.

 

네 맞습니다. 선수협에 소속된 선수로서 임원진에 큰 자부심을 느꼈어요. 선수협의 이름으로 장학금을 지원하니 어린 선수들에게도 기억에 남겠죠. 그리고 어려운 환경에서 축구라는 꿈을 놓지 않는 선수들을 도와주는 것에 있어 저희도 뿌듯함을 느꼈습니다. 미래의 프로 선수를 꿈꾸는 친구들이 멋지게 성장해서 우리 선수협이 지켜오고 다져 놓은 좋은 환경에서 축구만 생각하며 프로 무대를 누비길 기대해 봅니다.

 

선수협 이사로서 연봉 삭감 등 많은 법적 갈등도 있었습니다.

 

법리를 떠나서 상식적으로 구단 관계자가 1:1로 선수를 불러 계약 기간이 남은 상태에서 삭감된 연봉계약서를 제시하며 사인하라고 하는데, 여기서 사인을 안 하고 버틸 선수가 과연 있을까요? 선수의 자발적 동의를 통해 연봉을 삭감했다고 하는데 그건 일방적 주장이죠. 선수들의 동의가 없는 상태인데 말이죠. 그래도 선수협과 함께 힘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어요

 

힘든 시기를 견뎌냈습니다. 앞으로 제2의 인생은 어떻게 계획 중이신가요.

 

축구선수로서 이 모든 기억과 추억을 가슴에 새기고 제2의 인생을 살아볼까 합니다. 특히 미래의 프로선수가 될 아이들과 후배들이 좋은 환경에서 선수로서 인권과 권익을 보호받으며 잘 성장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고 싶습니다. 그동안 많은 응원과 사랑 보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 E-mail : kpfa.official@gmail.com
Copyright ©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All rights reserved.  [ ADMIN ]
국민권익위원회 [바로가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