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PRO, 보고서 발간’ 김훈기 총장 “여자축구 위기... 성별을 떠나 생존의 문제”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게시판

보도자료 목록

보도자료

‘FIFPRO, 보고서 발간’ 김훈기 총장 “여자축구 위기... 성별을 떠나 생존의 문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작성일20-12-03 10:52 조회295회 댓글0건

본문

55de6b026545f8cadf74f5f4bf816f97_1606960339_64.pn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팬데믹 여파로 스포츠산업이 직격탄을 맞았다.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축구계가 신음하고 있는 가운데, 여자 축구단의 상황은 더욱더 좋지 않다.

 

영국 가디언은 "모 구단인 남자 축구 구단에 재정적으로 의존하고 있다. 기반을 쌓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며 현재 상황에서 팀과 리그는 재정난에 취약하다. 존재 자체가 위협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큰 위기에 봉착하자 FIFPRO(국제축구선수협회)20207월부터 10월까지 각 나라 선수협회 대상으로 코로나 19 상황 속에서의 여자축구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행했다. 각 나라 선수협회로부터 답변을 취합한 후, FIFPRO 측에서 자체적으로 추가 분석을 한 뒤 정보 공유 및 의견 토론을 위해 VC를 진행했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는 각 국가 여자 축구의 문제점 또는 염려되는 점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중점으로 토론에 참여했다. 이번 토론회엔 호주,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말레이시아, 뉴질랜드, 키르기스스탄, 카타르가 머리를 맞댔다.

 

선수협 김훈기 사무총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여자축구 선수들이 큰 타격을 입게 됐다. 선수로서 팀이 사라진다는 것은 생존권이 달린 문제다. 그렇기에 FIFPRO에서도 이런 위기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했다.

 

FIFPRO의 보고서에 따르면 여자 축구 리그 및 구단으로부터 코로나19 관련 대화를 하였는가라는 질문에 약 45개 국가는 별로 없었다또는 아예 없었다는 답변이 나왔다. 이어 두 번째 질문인 코로나 19가 여자축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연맹이 여자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대화했었는가라는 질문에 52%아니요라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급여 문제 역시 심각했다. 설문조사 참여자 가운데 24%는 여자 축구 선수의 계약이 해지 또는 변경됐다고 답변했고 47%는 여자 축구선수의 연봉이 삭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안타깝게 27%는 여자 축구선수에 대한 지원이 줄었거나 끊겼다.

 

마지막으로 코로나 19 위기상황 속에서 여자 축구선수들은 정신/심리적으로도 큰 불안증세를 보였으나 구단의 지원은 미미했으며, 여자축구에 대한 스폰서와 후원도 크게 준 것으로 FIFPRO는 밝혔다.

 

김 총장은 “FIFPRO 보고서 내용뿐 아니라 아시아 국가들과 토론에서도 한 목소리로 우려한 점이 있다. 그것은 많은 축구 리그들이 중단 및 축소 운영 되면서 여자 축구선수들이 뛸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지 않고 일회성 경기에 그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축구를 할 수 있냐 없냐는 문제를 넘어 생존의 위기다. 여자 축구선수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서라도 여자 선수들의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본다. 선수협은 성별을 떠나 축구 선수들의 인권을 지키기 위해 여자축구선수들의 어려움 또한 살피겠다고 했다.

 

한편, 선수협은 FIFPRO와 연계해 코로나 19로 인한 여자축구계의 위기에 대해 관련 정보 수집 및 연구를 지속해서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 E-mail : kpfa.official@gmail.com
Copyright ©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All rights reserved.  [ ADMIN ]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